보도자료

무더위 이웃사랑 담은 '한화토탈표 삼계탕' 대령이요~
2019.08.09

한화토탈은 7일 서울 중구 남대문에 위치한 쪽방촌을 찾아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건강한 여름나기 삼계탕 나눔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행사를 위해 한화토탈 직원들은 남대문 쪽방촌 인근 삼계탕 식당을 임대하고 요리사로 나서 초청한 취약계층 어르신 250명에게 삼계탕을 대접했으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서는 배달원을 자처한 직원들이 직접 쪽방을 방문하여 삼계탕을 전달하고 말벗이 되어드리는 등 무더위 속에 이웃사랑을 실천했습니다.

 

한화토탈의 삼계탕 봉사활동은 2008년 직원들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시작해 10년 넘게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서울뿐만 충남 대산공장, 각 지방 영업소에서도 매년 여름 삼계탕을 통한 이웃사랑을 실천 중입니다.
 
한화토탈은 직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급여의 0.5% 기부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회사의 매칭그랜트 기금 0.5%룰 더해 ‘1% 나눔 기금’을 적립, 운영해 오고 있습니다.


이렇게 조성된 기금을 바탕으로 삼계탕 지원활동 외에도 ‘따뜻한 밥차’, ‘이동세탁차량’ 기증 및 활동 지원, 주거환경 개선사업 등 전국 사업장 인근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오고 있습니다.

 

한화토탈 사회공헌활동 관계자는 "삼계탕 한 그릇이지만, 바람조차 들어오지 않는 쪽방에서 무더위를 버티고 계신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 소외된 이웃들을 위로하고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전글 이전글 아이콘 이전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