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초록 지구환경 어린이 그림 공모전’ 성료
2021.11.01

한화토탈이 아이들에게 탄소 중립의 중요성을 알리고 환경 보호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환경 그림 공모전을 개최했다.

 

한화토탈이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진행한 ‘초록 지구환경 어린이 그림 공모전’이 30일 시상식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초록 지구환경 어린이 그림 공모전’은 한화토탈의 대표적인 친환경 교육 사회공헌활동인 ‘에코더하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기획되었으며, 공모전에 참가한 어린이들은 탄소중립을 이해하고 이를 실천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그림으로 표현해 응모했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지난 9월 7일부터 10월 10일까지 온라인 및 우편 접수로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는 총 1230명의 어린이가 지원해 환경 보호에 대한 높은 관심과 참여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한화토탈,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공공미술가 황성보 작가 등이 참여해 창의력, 표현력, 완성도 등을 공정하게 심사한 결과, 대상인 환경부 장관상은 인천 박문초등학교 김지우(11) 학생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30일 열린 시상식은 코로나를 고려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됐으며, 학생들과 학부모를 비롯해 주최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하고 총 19명의 수상자들에게 상장과 상금이 수여됐다.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한 김지우 학생은 “지구 온난화로 북극곰을 비롯해 많은 동물들이 생존의 위협과 멸종 위기에 처해있다는 뉴스를 접하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 이런 동물들의 아픔을 달래주고 싶은 마음을 담아 그림을 그렸다”며 “이제부터 양치질할 때 컵을 사용하거나 TV 시청이나 핸드폰 사용시간을 줄여 에너지를 절약하며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토탈은 매년 친환경 교육 사회공헌활동인 ‘에코더하기’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알리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에코더하기 자원순환 캠페인’을 진행해 비대면 영상교육 콘텐츠와 놀이키트를 배포하고 ‘자원순환 슬로건 공모전’을 개최했다.

 

한화토탈 사회공헌 관계자는 “아이들이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환경보호 아이디어를 그림으로 표현해보며 탄소중립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며 “학생들이 어릴 때부터 환경의 가치를 깨우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이전글 아이콘 이전 글이 없습니다.